[민토] 백자 숙우

민토 최민록 작가님의 백자 숙우

40,000
제조원 민토
수량
상품금액합계 s
장바구니 구매하기

 

 


잠깐! 주문 시 주의 부탁드립니다.

 

 

 

대한다업이 소개하는 다구들은 도예 작가님들께서 손으로 빚어낸 작품입니다.

천편일률적으로 공장에서 찍어내는 테이블웨어가 아닌, 

각 기물 하나하나가 흙과 불로 만들어진 세상에 하나뿐인 작품입니다.

 

때문에 기물들은 사이즈나 디테일한 무늬가 찍어낸 것처럼 똑같을 수 없으며,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 환불은 불가합니다.

 

 

 

 

 

 

 

 

민토 최민록 작가님의 백자 숙우 입니다. 

 

 

숙우는 끓인 물을 식히거나 차를 식혀 잔에 따를 때에 사용 합니다. 

 순백의 다완은 당신의 찻자리를 한 폭의 그림으로 만들어 드립니다.

 

 

 

 

 

 

 

 

 

 

 

 

 

 

 

 

 

 

 

 

 

 백자 숙우의 상단 지름은 약 7.5 cm, 높이는 8 cm 입니다.

숙우의 사이즈와 형태는 작가의 손길에 따라 미세하게 다릅니다. 

 

 

 

 

 

 

 

 

 

도자작품은 특성상 충격에 약하오니 사용에 주의 바랍니다.

 

최민록 작가님의 작품은 소재와 제작 과정의 특성상 작품마다 미세한 차이가 존재합니다. 

이는 세상에 단 하나 뿐이라는 작품이며, 소중하게 여겨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차에 따라 찻물은 담아둔 채 장시간 방치하면, 차의 향이나 색이 들 수 있습니다. 

사용 후에는 찻 물이 빠질 수 있도록 깨끗한 물에 담가 두시길 바랍니다.

 

차를 드시면서 찻물이 잔에 드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유약을 바르지 않은 작품의 특징입니다. 

 

 

다구는 세제로 세척하는 식기가 아닙니다. 

숨을 쉬는 도자기이므로 뜨거운 물로 세척하시고 자연 건조 후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 부탁드립니다.

 

식기세척기나 전자레인지 사용시 제품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컴퓨터, 모바일 기기에 따라 실제 색상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제작 과정, 측정 방법에 따라 표기된 사이즈와 실측이 다를 수 있습니다. 

 

 


 

 

 

 

도예가 최민록 崔旻祿

 

단국대학교 도예과 졸업


2001 제 2회 사발 공모전 특선 (왕실도예가협회)

2001 세계도자기엑스포클레이올림픽 조형대회 대상 (세계도자기엑스포 조직위원회)

2002 익산공예대전 입선 (전북공예가협회)

2007 문경새재 전국 찻사발공모대전 입선 (문경, 한국 전통 찻사발 축제추진위원회)

2007 제 8회 사발공모전 입선 (한국사발학회)


2003 'Choice'展 (갤러리 블루)

2006 봄의 향기 '춘향'展 (경인미술관)

2009 '나무와 흙'展 (갤러리 품)

2009 '담다'展 (지노공간)

2007~2009 다도 전문가 과정 이수 (선향다례원 원장 구자완) 

 

상품후기
번호 제목 평점 작성자 작성일
등록된 상품 후기가 없습니다.
번호 제목 답변여부 작성자 작성일
등록된 상품 문의가 없습니다.


배송안내

- CJ대한통운 택배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 배송지역은 전국이며 해외배송도 가능합니다.

- 배송비용은 총 결제 금액 30,000원 미만일 경우 3,000원이 추가 됩니다.

- 재고가 없거나 재입고 될 경우 5~7일 소요됩니다.

- 조기 품절 및 제품 디테일 변경시, 개별적으로 연락을 드리고 있습니다. 이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입금자명이나 입금액이 다를 경우,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교환/반품

-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 하고, 교환/반품시 배송비는 고객부담 입니다.

- 상품 하자 및 오배송 등의 사유로 교환/반품시 상품 수령후 3개월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하며, 반품 비용은 판매자에서 부담 합니다.

- 가입 축하 무료 배송 쿠폰 이용시, 단순 변심으로 인한 제품 반품시에는 왕복 배송비를 모두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불가능한 경우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 구매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의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