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토] 백자 퇴수기

민토 최민록 작가님의 백자 퇴수기

40,000
제조원 민토
수량
상품금액합계 s
장바구니 구매하기

 

 


잠깐! 주문 시 주의 부탁드립니다.

 

 

 

대한다업이 소개하는 다구들은 도예 작가님들께서 손으로 빚어낸 작품입니다.

천편일률적으로 공장에서 찍어내는 테이블웨어가 아닌, 

각 기물 하나하나가 흙과 불로 만들어진 세상에 하나뿐인 작품입니다.

 

때문에 기물들은 사이즈나 디테일한 무늬가 찍어낸 것처럼 똑같을 수 없으며,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 환불은 불가합니다.

 

 

 

 

 

 

 

민토 최민록 작가님의 백자 퇴수기 입니다. 

 

 

퇴수기은 찻자리에서 찻잔을 데운 물이나 차 찌꺼기를 한 데 모으는 역할을 합니다. 

퇴수기는 찻자리를 정갈하고 깔끔하게 유지하도록 도와줍니다. 

 

 순백의 다완은 당신의 찻자리를 한 폭의 그림으로 만들어 드립니다.

 

 

 

 

 

 

 

 

 

 

 

 

 

 

 

 

 

 

 

 

 백자 퇴수기의 상단 지름은 약 7.5 cm,  높이는 8.5 cm 입니다.

퇴수기의 사이즈와 형태는 작가의 손길에 따라 미세하게 다릅니다. 

 

 

 

 

 

 

 

 

 

도자작품은 특성상 충격에 약하오니 사용에 주의 바랍니다.

 

최민록 작가님의 작품은 소재와 제작 과정의 특성상 작품마다 미세한 차이가 존재합니다. 

이는 세상에 단 하나 뿐이라는 작품이며, 소중하게 여겨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차에 따라 찻물은 담아둔 채 장시간 방치하면, 차의 향이나 색이 들 수 있습니다. 

사용 후에는 찻 물이 빠질 수 있도록 깨끗한 물에 담가 두시길 바랍니다.

 

차를 드시면서 찻물이 잔에 드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유약을 바르지 않은 작품의 특징입니다. 

 

 

다구는 세제로 세척하는 식기가 아닙니다. 

숨을 쉬는 도자기이므로 뜨거운 물로 세척하시고 자연 건조 후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 부탁드립니다.

 

식기세척기나 전자레인지 사용시 제품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컴퓨터, 모바일 기기에 따라 실제 색상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제작 과정, 측정 방법에 따라 표기된 사이즈와 실측이 다를 수 있습니다. 

 

 


 

 

 

 

도예가 최민록 崔旻祿

 

단국대학교 도예과 졸업


2001 제 2회 사발 공모전 특선 (왕실도예가협회)

2001 세계도자기엑스포클레이올림픽 조형대회 대상 (세계도자기엑스포 조직위원회)

2002 익산공예대전 입선 (전북공예가협회)

2007 문경새재 전국 찻사발공모대전 입선 (문경, 한국 전통 찻사발 축제추진위원회)

2007 제 8회 사발공모전 입선 (한국사발학회)


2003 'Choice'展 (갤러리 블루)

2006 봄의 향기 '춘향'展 (경인미술관)

2009 '나무와 흙'展 (갤러리 품)

2009 '담다'展 (지노공간)

2007~2009 다도 전문가 과정 이수 (선향다례원 원장 구자완) 

 

상품후기
번호 제목 평점 작성자 작성일
등록된 상품 후기가 없습니다.
번호 제목 답변여부 작성자 작성일
등록된 상품 문의가 없습니다.


배송안내

- CJ대한통운 택배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 배송지역은 전국이며 해외배송도 가능합니다.

- 배송비용은 총 결제 금액 30,000원 미만일 경우 3,000원이 추가 됩니다.

- 재고가 없거나 재입고 될 경우 5~7일 소요됩니다.

- 조기 품절 및 제품 디테일 변경시, 개별적으로 연락을 드리고 있습니다. 이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입금자명이나 입금액이 다를 경우, 고객센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교환/반품

-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 하고, 교환/반품시 배송비는 고객부담 입니다.

- 상품 하자 및 오배송 등의 사유로 교환/반품시 상품 수령후 3개월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하며, 반품 비용은 판매자에서 부담 합니다.

- 가입 축하 무료 배송 쿠폰 이용시, 단순 변심으로 인한 제품 반품시에는 왕복 배송비를 모두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불가능한 경우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 구매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의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